티스토리 뷰

컴퓨터에 데이터나 자료 등을 저장할 때 우리는 흔히 SSD 또는 하드디스크(HDD)를 사용하게 됩니다. SSD가 보편적으로 이용되기 이전에는 일반적으로 하드디스크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 들어 SSD의 보편화가 진행되며 많은 사람들이 SSD를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같은 용도로 사용되긴 하지만 두 장치는 각각 다른 특성들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필요에 따라 더욱 합리적인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현명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SSD와 하드디스크의 차이점과 특성들을 알고 있어야 합니다.



HDD (Hard Disk Drive) - 하드디스크

HDD란 Hard Disk Drive의 줄임말로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하드디스크를 뜻합니다. 하드디스크의 내부에는 플래터(Platter)라고 불리는 자기디스크가 있습니다. 플래터는 자성 물질로 덮여진 원판이며 그 중앙에 플래터를 회전시키는 스핀들 모터가 있습니다. 플래터가 회전하면 그 위에 헤드가 플래터 표면을 미세하게 뜬 상태로 지나가며 플래터 표면의 자기 배열을 바꿔 데이터를 기록하게 됩니다. 즉 하드디스크는 물리적인 운동(플래터의 회전운동)을 통해 데이터가 기록되므로 물리적인 데이터 기록 방식을 사용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드디스크는 물리적인 방식으로 데이터를 기록하기 때문에 소음이 발생할 수 있으며 데이터를 읽고 쓰는 속도에 한계가 존재합니다. 또한 플래터가 회전하는 도중에 전기가 차단되거나 충격이 가해지는 경우 헤드가 플래터의 표면을 긁어 쉽게 고장이 생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드디스크는 저장 공간 대비 가격이 매우 저렴한 편입니다. 따라서 하드디스크는 이동하는 일이 거의 없어 충격을 주지 않을 수 있는 데스크탑 컴퓨터에 이용하는 경우 매우 합리적인 가격으로 큰 용량의 저장 공간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SSD (Solid State Drive)

컴퓨터의 다른 하드웨어들이 빠른 발전을 이룬 것에 비해 하드디스크(HDD)는 그 발전 속도가 매우 느려 속도의 개선이 많이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하드디스크의 물리적인 기록 방식 때문입니다. 따라서 빠른 속도의 CPU와 램을 가지고 있는 PC라고 해도 그다지 빠르지 못한 하드디스크를 사용하는 경우 성능을 100%로 사용하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SSD는 물리적인 방식의 한계를 가진 하드디스크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하드디스크가 물리적으로 데이터를 기록했다면 SSD는 반도체를 이용하여 물리적 움직임 없이 데이터를 기록합니다. 따라서 SSD는 하드디스크에 비해 매우 빠른 속도를 가지고 있으며 전력 소모량이 적고 소음이 없습니다. 물리적인 움직임이 없기 때문에 고장의 확률도 하드디스크에 비해 적은 편입니다. 하지만 SSD는 하드디스크에 비해 저장 공간 대비 가격이 많이 비싼 편입니다. 평균적으로 1TB의 용량을 가진 하드디스크는 3~5만원 정도에 구입할 수 있지만 1TB SSD의 경우 18~25만원의 비싼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또한 SSD는 데이터를 읽는 횟수에는 제한이 없지만 데이터를 쓰는 횟수에 제한이 있습니다. 이 횟수 제한은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경우 PC를 구성하고 있는 다른 부품의 기대 수명보다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정도이므로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자주 쓰고 지우는 경우에는 미리 데이터를 백업해 둘 수 있는 여분의 저장 장치를 이용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SSD, 하드디스크를 어떻게 구분하여 사용하는 것이 좋을까요? 컴퓨터에 투자할 수 있는 돈이 충분하다면 큰 용량의 SSD를 여러 개 장착하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무조건 큰 용량의 SSD를 사용하기보다는 적당한 용량(윈도우 설치 및 자주 사용하는 프로그램의 저장이 가능한 정도의 용량)의 SSD를 사용하고 넉넉하게 큰 용량의 하드디스크를 하나 더 장착하여 나머지 파일들을 저장하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384
Today
4
Yesterday
14
링크